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시 강남 개발의 중심 ‘송파’동네 이야기 책으로 발간

기사승인 2019.10.16  19:05:01

공유
default_news_ad2
서울 동의 역사 송파구 전경 / 사진=송파구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은 2018년 '서울 洞의 역사' 성북구 편을 발간 후 올해는 '서울 洞의 역사' 송파구편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송파구는 법정동 13개동으로 구성되어 있어, 이를 권역별로 4곳으로 묶어서 연혁, 인구, 역사 등을 서술했다. 인접한 법정동을 묶여서 1권은 개관·가락동·삼전동·석촌동, 2권은 송파동·잠실동·신천동, 3권은 풍납동·방이동·오금동, 4권은 거여동·마천동·문정동·장지동으로 구성했다.

 송파구는 롯데월드, 올림픽공원과 서울종합운동장 등으로 대표되는 현대적 시설들과 풍납동토성, 몽촌토성과 방이동·석촌동 고분군등 역사 유적이 함께 공존하는 곳이다.

송파구는 한성백제시대 수도로 기능했던 풍납동토성과 몽촌토성이 있는 서울2천년 역사를 잘 보여주는 곳이다. 송파구의 고대 유적으로는 풍납동의 풍납동토성, 방이동의 몽촌토성, 방이동과 석촌동의 고분군 등이 있다.

 서술 방식은 시간의 흐름에 따른 서술방식이 아닌 주제별 서술 방식을 택했으며, 행정구역 변천, 인구 변동 등 7가지 주제를 기본으로 삼아 해당 동의 역사를 서술했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동의 역사' 송파구편은 서울 소재 공공도서관 등에 무상으로 배포되어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구입을 원할 경우 신청사 시민청의 서울책방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책값은 4권 1세트 4만 원이다.

편찬원에서는 올해 이어 내년에는 서남권인 구로구․금천구편을, 내후년에는 서북권인 은평구편을 발간할 예정이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송파구는 한강 이남 개발로 발전한 지역으로서 현대 서울을 대표하는 곳 중 하나이다. 상업지구와 주거지구가 적절히 섞인 곳으로 강남 지역 동 연구의 첫걸음으로 선정하기에 충분하다.”라며 “이 책의 발간을 계기로 서울 역사의 토대를 이루는 동에 대한 연구가 활성화되어 2천년 서울 역사의 체계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ad37
default_news_ad5
ad37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