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예술의전당, 그 이상의 이야기 결정판 '맨 끝줄 소년' 공연

기사승인 2019.10.08  11:14:51

공유
default_news_ad2
자유소극장 무대에 스릴 넘치는 연극적 상상력의 결정판 '맨 끝줄 소년'이 10월 24일~12월 1일까지 / 포스터=예술의전당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오는 10월 24일부터 12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무대에 스릴 넘치는 연극적 상상력의 결정판 '맨 끝줄 소년'이 무한한 이야기를 펼친다. 

소년이 가진 글쓰기에 대한 강렬한 욕망과 문학도로서의 꿈을 잊은 권태로운 문학 선생 사이의 갈등과 긴장이 첨예하고 섬세하게 펼쳐진다.

원작에 대한 깊은 이해와 감각적인 연출로 초연부터 재공연까지 평단과 관객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특히 2017년 재공연은 초연에서 드라마투르그로 활약한 손원정이 연출을 맡아 진일보한 견고함과 조밀함으로 초연의 명성을 이었다.

'맨 끝줄 소년'은 음악과 독백으로 내러티브의 행간을 채워나가는 독특한 연극 화법으로 ’마니아’를 탄생시키며 연극계의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배역과 ‘싱크로율 100%’로 역할을 소화해 “섬뜩할 정도로 차분한” 클라우디오를 연기하며 찬사를 받은 전박찬과, 영화와 연극무대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고 있는 안창현 배우가 이번 공연에는 더블 캐스트로 클라우디오 역에 나선다. 초연부터 문학선생 헤르만 역으로 참여하고 있는 박윤희 배우, 라파의 어머니 에스테르 역의 김현영 배우와 2017년 재공연에 이어 헤르만의 부인 후아나 역의 우미화 배우가 선보이는 빈틈없는 연기 조화가 작품의 완성도를 더한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원작 이상으로 극의 내용을 이끌어낸 제작진과 출연진의 하모니가 '맨 끝줄 소년'을 초연이후 오늘까지 명작의 반열에 올려놓았다”라고 평가하고 “철학적인 주제이지만 상상력을 자극하는 연극언어를 좇다보면 금세 동화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입장권 가격은 2만원~5만원이며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콜센터(02-580-1300)와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극중 클라우디오의 교실 자리와 같은 1층 ‘맨 끝줄 좌석’은 2만원으로 책정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민정 기자 bodmin422@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ad37
default_news_ad5
ad37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