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광장 국카스텐 화려한 피날레 공연

기사승인 2019.10.04  06:30:25

공유
default_news_ad2
10월 7일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에서 공연하는 국카스텐 / 사진=서울시

서울광장이 10월 ‘시월의 어느 멋진 날, 홀가분 피크닉’을 주제로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진다고 4일 밝혔다.

지난 4월부터 시작된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화려한 피날레 무대로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10월 공연은 10월 7일 록밴드 ‘국카스텐’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알제리‧독일‧브라질·캐나다·러시아 등 5개국 해외 아티스트 공연과 ‘제100회 전국체전 개최 기념’ 전국소년소녀합창단 특별공연 등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채로운 공연들을 만날 수 있다.

포스터=서울시

‘국카스텐’은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역대 최장기간 가왕에 오른 보컬 ‘하현우’가 속한 4인조 록밴드로 시원한 가창력과 연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10월웹홍보물=서울시

알제리 전통공연부터 40년 이상의 전통을 가진 독일 밴드, 남미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브라질 보컬리스트, 새로운 형태의 참여형 음악공연을 선보이는 캐나다 연주단, 러시아 민속합창단까지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던 해외 5개국 아티스트들의 특색 있는 공연도 만날 수 있다.

올해 ‘제100회 전국체전’ 개최를 기념해 6개 지자체의 시립소년소녀 합창단들이 함께 하는 특별공연도 무대에 올라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할 것이다.

10월, 총 11회 공연이 진행, 가을밤에 어울리는 클래식 성악그룹 ‘PLAY C’, 다양한 장르의 크로스오버를 선보이는 ‘진정훈&크로스오버밴드’, 진한 블루스 음악을 들려주는 ‘성기문 블루스밴드’ 등 총 19팀의 아티스트가 무대에 오른다.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4월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9월까지 총 50회의 공연을 진행, 매월 다양한 테마에 따라 클래식, 뮤지컬, 마술쇼 등의 공연이 서울광장 야외무대에 올랐다.

올해는 ‘시민 아티스트 공개오디션’을 최초로 진행, 약 90개 참가팀 중 최종 선발된 8개 팀이 서울광장 무대에 올라 열정 넘치는 공연을 펼쳤다. 공연이 없는 날에는 무대 위 ‘시민라운지’와 ‘포토존’을 운영하여 서울광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기도 했다.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별도의 예약 없이 서울광장에서 제공하는 돗자리와 에어소파에 앉아 자유롭게 공연을 즐기면 된다. 자세한 공연일정 및 출연진은 공식 홈페이지 또는 서울문화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시 문화정책과로 연락하면 된다.

김영미 기자 tkddml85@nate.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ad37
default_news_ad5
ad37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