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리풀페스티벌, 전국 청년 버스커 238팀, 51개 공연장 동참 ‘한국형 에든버러 축제로 도약’

기사승인 2019.09.17  13:38:38

공유
default_news_ad2
청년 버스킹은 8일간 축제내내 서초 전역에서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들이 펼쳐진다 / 사진=서초구

한국형 에든버러 축제를 지향하는 서리풀페스티벌의 또 다른 백미는 버스킹 공연이다. 페스티벌 버스킹 공연에는 전국에서 238개팀의 청년버스킹팀이 응모 지난해보다 10배 늘어난 규모라고 밝혔다. 

이들 238개팀 중 참신성과 예술성, 대중성 등을 갖춘 120개팀을 선발했다. 반포대로, 서초음악문화지구 악기거리, 서래마을 몽마르뜨공원, 강남역 바람의언덕, 양재천 수변무대, 심산문화센터 야외공연장, 고속터미널 파미에스테이션 포켓가든 등 축제기간 내내 서초 전역에서 청년예술인들의 낭만버스킹이 펼쳐진다. 차세대 아티스트를 꿈꾸는 청년들에게 서초가 꿈의 무대가 될 예정이다.

예술의전당을 비롯해 국립국악원, 정효아트센터, 흰물결아트센터, 코스모스아트홀 등 서초의 공연장 51곳도 이번 축제에 동참한다. 8일간의 축제기간 내내 클래식, 국악, 뮤지컬, 재즈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이 펼쳐진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10~20대 영밴드 및 인디밴드 12팀은 ‘2019 세빛 영컬쳐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25일 오후 6시 세빛섬에서 진행된다.

특히, 51개 중 23개 소규모 민간 공연장에서는 ‘서초 실내악 축제’가 진행된다. 서초 실내악 축제는 음악문화지구 특화 클래식 콘서트로, 청년예술인들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부터 기획됐다. 현악4중주, 목관5중주, 콘트라베이스 등 취향대로 골라보며 연주자의 열정과 호흡을 보다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어 감흥이 배가된다.

김민정 기자 bodmin422@naver.com

<저작권자 © 서울로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ad37
default_news_ad5
ad37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